«

»

Mar
28

옛날 사람들이 잘라쓰던 은괴, 절은

옛날 한국에서 고려시대 또는 조선시대에 은을 잘라서 쓰던 때가 있었답니다. 박물관에 마침 절은 또는 쇄은이라 불리는 옛사람이 쓰던 잘린 은괴가 보이길래 촬영해왔습니다. 박물관 마감시간이 다 되어 갈께요 하며 떠나왔지요, 제가요.
저게 원래 동그란 은괴였는데 벌써 많이 물건을 사는데 은을 잘라 지출한 모양입니다. 남은 조각이 작습니다. 은을 예쁘게 잘 잘랐군요.
저 은괴가 고려때 잠깐 쓰던 것이었는지, 아니면 명나라 군대가 조선에 왔을때 잠깐 쓰던 것인지 모르지만 저렇게 남겨진 것을 지금 볼 수 있다는게 정말 좋습니다. 우리에게도 저런 시절이 올 수도 있겠지요. 큰 은을 잘라서 작은 은조각으로 물건을 사야하는때 말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